다일공동체 로고

데일리다일 소식

다일의 생생한 현장 소식과 따뜻한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 HOME
  • 다일소식
  • 언론소식

언론소식

[쿠키뉴스] “보름 만에 밥구경해요” 코로나19 길어지며 빈곤층의 삶 위기
2020-03-10

“보름 만에 밥구경해요” 코로나19 길어지며 빈곤층의 삶 위기 

 

밥퍼나눔운동본부 최홍 부본부장(좌에서 두 번째)이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도시락을 나눠주고 있다.


-복지사각지대 취약계층코로나19 장기화로 기본적인 삶조차 무너져-

 

-‘굶주림은 마스크 공급 못지않게 시급정부와 민간단체 머리 맞대야-

 

-주위 돌아보며 따뜻한 손길 내밀 때 코로나19’도 사라질 것-

 

-급식소 공백푸드뱅크·바우처로 해결해야-

 

밥퍼나눔운동본부의 자원봉사자들이 5백인분의 도시락을 준비하고 있다밥퍼 측은 모처럼 나눠주는 도시락이어서 밥을 2개씩 넣었다고 밝혔다.

 

보름 만에 따뜻한 밥을 먹게 되었어요

9일 오전청량리역 인근 밥퍼나눔운동본부에서 만난 김 모 씨가 도시락과 마스크가 든 까만 비닐봉투을 들어 보이며 밝은 표정으로 말했다그는 무료급식소에 의지해 매 끼니를 해결했었는데 그동안 밥을 주는 곳이 없어서 굶기도 하고 빵이나 생라면 등으로 때웠다감사하다고 말했다.

 

밥퍼나눔운동본부는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차단을 위해 지난 2월 21일부터 3월 7일까지 급식을 중단했다급식을 중단하며 “3월 9일 다시 밥퍼의 문을 여는 날 만나자는 말을 기억하고 찾아온 사람들이 한두 명씩 모이더니 어느덧 긴 줄을 이뤘다.

 

9일 점심시간청량리역 광장에서 한 민간단체에서 나눠준 도시락을 받아든 독거노인이 양지바른 곳에 앉아 허기진 배를 채우고 있다밥 냄새가 너무 구수하고 따뜻한 밥을 먹고 싶어서 염치 불구하고 그냥 길에서 먹는다고 했다.

 

밥퍼나눔운동본부 최홍 부본부장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밥퍼의 사역을 다시 보름간 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힘들고 어려운 시기입니다건강 잘 지키시고 오늘 오신 분들에게는 도시락을 드립니다또 마스크와 손세정제소독용 티슈도 함께 드립니다맛있게 드시고 건강 잘 지켜 보름 뒤에 기쁨으로 뵙겠습니다.”라고 안내하며 한 사람 한 사람에 준비한 도시락을 전달했다.

 

모자가 밥퍼에서 나눠준 도시락을 들고 집으로 향하고 있다부친은 병중이어서 65세의 아들이 도시락을 하나 더 받았다.

 

이날 도시락을 받기 위해 줄 선 사람들 가운데 신발을 짝짝이로 신고 온 모녀가 눈에 띄었다뇌병변을 앓고 있는 딸(34)의 손을 꼭 잡고 차례를 기다리는 이은주 씨(64·가명). 딸의 걸음걸이가 한쪽으로 쏠려 신발의 바닥이 늘 한쪽 면만 달아서 왼발과 오른발의 신발을 서로 바꿔서 신는다고 말했다이문동에서 왔다는 이 씨는 평생 듣지도보지도 말하지도 못하는 딸을 돌보느라 바깥일은 전혀 할 수 없었다. 2주간 밥을 못 먹어 딸의 체중이 10kg은 빠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태어나면서부터 장애를 가져 한쪽발이 뒤틀어진 딸(사진 좌측)의 신발은 늘 한쪽면만 닳는다수시로 신발을 바꿔신는 모녀

 

이문동에서 도시락을 나눠준다는 연락을 받고 찾아온 모녀가 도시락과 마스크손소독제방울토마토가 든 도시락 세트를 받아들고 무료급식소인 '밥퍼'를 나서고 있다.

 

이날 밥퍼에서는 혹시나 하고 찾아온 노인들과 노숙인 300명에게 도시락을 전달했다최홍 부본부장은 급식 중단 보름이 지난 오늘은 공동급식을 할 수 있기를 기도했는데다시 2주일 더 중단하게 되어 가슴 아프다며 지금은 함께 식사할 수 없지만 보름 뒤인 3월 23일에는 모두 건강한 모습으로 만날 수 있기를 기약한다.”고 전했다.

다일공동체 김미경 실장은 수도권 전 지역에서 전철 등을 이용해 배고픈 사람들이 이곳에 모인다.”며 배고픈 노인들과 노숙인들의 허기를 채워주려 하지만 코로나 19의 지역 확산을 차단하는 것이 더 우선인 정부의 시책에 맞출 수 밖에 없어 배고픔을 보고도 밥을 줄 수 없는 현실에 눈물이 난다.”고 아쉬워했다.

 

9일 밥퍼나눔운동본부를 찾은 한 쪽방촌 노인이 급식이 또다시 2주나 연기되었다는 공지문을 읽은 후 고개를 떨구고 있다.


지하철 기관사로 근무하며 10년 넘게 밥퍼 자원봉사활동을 해온 김동열 씨는 무료급식소 한 군데에서 많은 사람이 모여 식사를 하는 것이 불가능한 만큼 배고픈 사람들이 사는 곳에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관공서와 지역 교회들의 음식 나눔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한편다일공동체에서는 무상급식 중단에 따라 인근 다일천사병원 앞에 대형쌀독을 설치했다.

 

배고픈 사람은 누구나 와서 필요한 만큼 쌀도 퍼가고 취약계층을 위해 다일천사병원에서는 마스크와 소독약도 무료로 나눠주고 있었다.

 

다일공동체에서는 무상급식 중단에 따라 인근 다일천사병원 앞에 대형쌀독을 설치해 저소득 가구 중 필요한 사람은 누구와 찾아와 필요한 만큼 쌀을 퍼갈 수 있게 했다.


밥퍼에서 도시락을 받아 인근의 빈 창고에서 식사를 하던 노숙인은 오늘은 운이 좋은 날이에요밥퍼에서도 저녁까지 먹으라며 밥을 하나 더 주었구요아침에는 청량리역 앞에서 구에서 나오신 분들이 컵라면하고 즉석밥도 주었어요라며 환하게 웃었다.


밥퍼나눔운동본부 관계자는 지금 대한민국은 코로나19로 인하여 모든 행정력이 예방과 확산 방지에 집중되어 있지만 정부와 민간단체가 머리를 맞대고 우리가 미처 돌보지 못하고 있는 복지 사각지대 취약계층의 일대일 긴급 돌봄체계 가동이 시급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기사 전문 출처 참고-

 

 

사진=곽경근 대기자/ 왕고섶 사진가

http://www.kukinews.com/news/article.html?no=759959

 

 

  
다음글 [이데일리] 다일공동체, 급식소 배식 대신 '도시락 나눔'으로 취약계층 지원
이전글 [아시아뉴스통신] 아로마티카, 코로나19 취약계층에 휴대용 살균제 1천 개 및 천만 원 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