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일공동체 로고

데일리다일 소식

다일의 생생한 현장 소식과 따뜻한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 HOME
  • 다일소식
  • 활동소식

활동소식

[해외현장] 과테말라에 다일공동체가 처음 시작됩니다!
2021-01-07

[해외현장]

과테말라의 아이들에게 사랑의 온기를 전해주세요.

과테말라에 다일공동체가

처음 시작됩니다!

 

과테말라는 300∼900년경에 원주민 마야민족이

찬란한 마야문명을 꽃피웠던 곳이나

현재는 국민의 절반 이상이 문맹이라고 합니다.


빈민 지역의 아이들은

학교에 갈 생각조차 못하고 10살 정도 되면

도심으로 가서 일자리를 구하려고 합니다.

큰 트럭에 계란을 쌓아 올리는

위험한 일도 쉽게 구할 수가 없습니다.

학교에 다니지 못하는 아이들이 더 많았는데

코로나로 이제는 배움의 기회조차 없어졌습니다.

화산폭발과 지진, 내전의 잔재로

해가 지면 거리에 다닐 수가 없는 곳인데

이제 더 위험해진 상황입니다.

마야족들이 생계를 위해 아이들을 데리고

도심으로 모여들어 빈민들은 더 많아지고 있습니다.


안띠구아는 과테말라의

옛 수도(1541년~1776년)였으나

지진과 화산폭발로 인해

한순간에 폐허의 도시가 되었다고 합니다.

유네스코의 자연유산으로 등록되어

유적지로 보존되어 왔습니다.

옛 건물과 돌로 만든 도로들을 아름답게 유지하여

관광객들이 모이면서 회복되었으나

코로나 이후 암흑의 도시가 되어버렸습니다.


250년 동안 멈춰져 버린듯한 곳에서

하루 $5의 일자리도 없어 허덕이는 사람들,

시장의 과일과 땅콩조차 작고 초라했지만

이제 그조차도 팔기 어려워졌습니다.

그래도 하루 한 끼라도 해결하면 함께 모여 뛰어노는

아이들의 밝은 웃음을 되찾을수 있도록

사랑의 손길을 보내주세요.


과테말라 어린이들에게 마스크와 용돈을 모아 보내준

유치원 어린이의 사랑이 이번 크리스마스에

첫 번째 밥퍼를 준비하고 있는

과테말라 다일공동체의 작은 불꽃으로 타오릅니다.


  
다음글 [해외현장] 캄보디아다일공동체, 쓰레기 찾아 삼만리
이전글 [해외현장] 네팔의 밥퍼, 빵퍼, 꿈퍼가 멈추지 않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