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일공동체 로고

데일리다일 소식

다일의 생생한 현장 소식과 따뜻한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 HOME
  • 다일소식
  • 활동소식

활동소식

[해외현장] 과테말라다일공동체, 거리의 아이들과의 뜨거운 재회!
2021-01-07

[해외현장]

과테말라 첫 사역지, 치말떼낭고

과테말라다일공동체,

거리의 아이들과의 뜨거운 재회!

 

과테말라에서 첫 행사(성탄예배)를 준비하며

거리의 아이들과 뜨겁게 재회했습니다!

과테말라에서의 첫 사역지

치말떼낭고 시청 광장으로 나갔습니다.

이전에 사전답사로 방문 한 뒤,

과테말라다일공동체 정식 출범을 위해

1년 2개월 만에 그곳으로 가니 꿈같았습니다.

 

너무도 기적같은 것은 그곳에서 처음 마주친 아이가

<에드가>였다는 것입니다!!

에드가는 작년에 그곳에서 처음 만난 소년입니다.

땅콩 팔던 아이가 11살이 되어 구두닦고 있는데

그동안 고생한 것이 그대로 전해져

마음이 아팠습니다.

<에드가>, <까를로스>, <죠바니>, <또노>...

오후 4시 통금이 해제되고 주경계가 열리자

아이들은 그곳으로 돌아와 다시 구두를 닦고

땅콩과 물건을 팔고 있었습니다.

코로나도 폭동도 우리의 만남을 막지는 못했고

우리는 이렇게 다시 만났습니다!!

아이들이 천사들처럼 우리를 기다려준 것 같았습니다.


과테말라 치말떼낭고도 코로나의 위험은 높습니다.

그러나 어른들도 아이들도

생계를 위해 밖으로 나와 있었습니다.

크리스마스 시즌까지 지나면

이곳도 폐허가 될 위험 수위를 느낀 것입니다.

돈 많은 사람도 관광객도 하나 없지만

가난한 사람들끼리 서로서로 없는 돈으로

물건을 사주며 안부와 축복의 인사를 건넵니다.


종일 듣고 말한 다섯 마디입니다.

<올라~> 안녕?

<부에노스 디아스> 어떠세요?

<무쵸 구스또!> 반가워

<아니모!> 화이팅!!

<그라시아스~> 고마워요

es una Guatemala preciosa

<에스 우나 과테말라 프리시오사!>

아름다운 과테말라입니다!!


 

 

 

  
다음글 [해외현장] 탄자니아에서 Merry Christmas!
이전글 [해외현장] 캄보디아다일공동체, 쓰레기 찾아 삼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