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일공동체 로고

데일리다일 소식

다일의 생생한 현장 소식과 따뜻한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 HOME
  • 다일소식
  • 활동소식

활동소식

[해외현장] 과테말라다일공동체, 쓰레기장과 산동네의 아이들
2021-04-06

[해외현장]

찾아가는 밥퍼를 위해

 

과테말라다일공동체, 쓰레기장과 산동네의 아이들

 

안녕하세요? 과테말라다일공동체 소식 전해드립니다.

 

<과테말라 다일공동체>

치말떼낭고의 전기와 수도가 들어오지 않은 빈민촌

어린아이들까지 있다는 쓰레기장을 방문하였습니다.

 

전기도 물도 없는 작은 산동네에는
<100명이 넘는 아이들>이 살고 있었습니다.

얼마 전, 집들이 무너져 내린 곳도 있었고
올라가는 길은 가파르고 한쪽은 낭떠러지라,
아이들이 다니기에는 너무 위험한 곳이 더군요.

도심에서 30분 거리에 그런 마을이 있다는 것이
믿어지지 않았습니다.

차를 타고 30분을 더 들어간 곳에는 쓰레기장이 있고,
쓰레기더미를 뒤지고 있는 사람들이 보였습니다.
입구에서 내려 5분도 안 되어
악취와 연기에 숨이 막혀
차를 타고 들어간 곳인데,

쓰레기 더미 속에서 옷이나 신발 그릇 등을 찾아
팔아야 살 수 있는 생존의 극단...

어린아이들까지 까마귀들 틈에
쓰레기 더미를 뒤지고 있는 광경은 처참했습니다.

이제 <과테말라 다일공동체>는
시청 앞 거리의 아이들뿐만 아니라
소외된 지역의 아이들도 찾아가려고 합니다.

그 시작으로 산동네와 쓰레기장 근처에 사는 아이들에게
찾아가는 <밥퍼>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함께 가시자고 하기엔 너무나 먼 <과테말라>이기에
마음으로나마 함께 가시기를 원하시는 분들을 기다립니다.

 

 

 

  
다음글 [해외현장] 네팔다일공동체, 아이들에게 공부할 기회를 주세요!
이전글 [해외현장] 캄보디아다일공동체, 경기도 다일 직업기술학교 공사 진행 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