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일도
▲최일도 목사가 아내 김연수 사모와 함께한 모습. ⓒ밥퍼나눔운동본부
밥퍼목사 최일도의 러브 스토리

 

최일도 | 킹덤북스 | 420쪽 | 20,000원 

‘밥퍼’ 최일도 목사가 책 <밥퍼목사 최일도의 러브 스토리>를 펴내고 9일 오후 서울 청량리 밥퍼나눔운동본부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최일도 목사는 1995년 <밥 짓는 시인 퍼주는 사랑(전 2권)> 이후 26년 만에 사역 이야기를 펼쳐놓았다. 책 <밥 짓는…>은 ‘목사 책을 낸 일이 없는’ 동아일보사에서 나와 초판 120쇄를 찍으며 ‘밀리언셀러’가 됐으며, 최일도 목사를 ‘밥퍼 목사’로 불리게 한 책이다. 최일도 목사의 스토리는 뮤지컬로 제작되기도 했다. 

최일도 목사는 “<밥 짓는…>은 원래 세 권 분량이었는데, 당시 출판사에서 한 권 분량의 내용을 덜어냈다. 그 이유는 ‘잘못 하면 이 책 읽고 예수 믿게 생겼다’는 것이었다. 일반 신문사에서 특정종교 전도까지 할 수는 없지 않냐고 하더라”며 “그때 들어가지 않은 내용들을 이번 책에 넣었다. 그 중 가장 중요한 내용이 프롤로그에 있다”고 말했다. 

최 목사는 “<밥 짓는…>이 일반 독자들에게도 많이 읽혀 다일공동체, ‘밥퍼’가 무료 급식의 대명사로 불리기 시작했다. 한 여인에 대한 사랑과 청량리역 광장에서 무의탁 노인과의 만남을 계기로 사역을 시작한 내용이 들어있다”며 “그 책에서는 주어가 ‘나’, ‘나의’, ‘내가’였다면, 이번 책의 주어는 ‘하나님’이다. 지난 30년 세월을 돌아보니, 발자국마다 하나님의 은총임을 깨닫게 됐다”고 밝혔다. 

최일도 목사는 “믿지 않는 분들에게도 알리기 위해 그동안 모든 책을 일반 매체와 출판사들과 함께 했지만, 이번에 처음으로 기독교 출판사에서 책을 내게 됐다”며 “일면식도 없는 곳이었지만, 장신대 설립자이신 사무엘 마펫 선교사의 평전을 펴낸 출판사를 선택했다”고 말했다.